안중근과 본 회퍼를 생각함

얼마 전 하얼빈 역에 안중근 의사에 대한 기념비 설립에 대하여 한국과 중국 그리고 일본 간에 설전이 오고 갔다. 한국은 말할 것도 없고, 중국에서도 안중근 의사를 ‘살신성인의 영웅’으로 칭송하고 있다. 반면 일본은 일본 근대화의 영웅인 이토 히로부미를 죽인 테러분자이자, 범죄인으로 매도하고 있다. 더욱이 최근 나날이 강성해지는 중국과 이에 맞선 일본의 재무장으로 동아시아 정세가 불안해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상황은 마치 ‘응답하라 1909’로 돌아가고 있는 느낌이 들 정도이다.

1909년 10월 26일 러일전쟁 승리와 을사늑약 체결 성공으로 조선을 사실상 식민지로 확정한 일본 근대화의 영웅(?) 이토 히로부미는 다음 번 ‘개척지’ 만주를 답사할 겸 하얼빈 역에 도착한다. 그때 망해가는 대한제국 독립군 장교 안중근이 쏜 총탄에 이토는 힘없이 쓰러지고 말았다. 현장에서 체포된 안중근은 그 후 일본이 점령한 요동반도의 최남단 여순감옥에서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고 만다. 그때 그가 쓴 미완의 저서가 ‘동양평화론’이다. 이 책에서 안중근은 오늘날 유럽연합의 운영 시스템과 너무도 닮은 구상을 제시하였다. 즉, 각 나라의 평등한 주권에 기반한 공동안보, 공동화폐와 같은 초국가적 지역공동체를 주장하였다. 그의 동양평화론은 일본의 대동아공영권과 같은 침략과 수탈에 근거한 것과 상반되었고, 그런 의미에서 법정에서 안중근은 “동양의 평화를 지키기 위하여 이토를 죽였다”라고 당당히 주장하였다.

880646161_1gwqGbKc_An

안중근을 생각할 때, 연상되는 인물이 있는데 바로 디트리히 본 회퍼 목사이다. 히틀러 암살미수로 나찌정부에 체포되어 히틀러가 자살하기 3주 전에 형장의 이슬로 사라진 분이다. 그는 히틀러 암살계획에 가담한 이유를 다음과 같은 비유를 들어 말하였다:
“만일 미친 사람이 큰 길로 자동차를 몰고 간다면 목사로서의 나는 그 차에 희생된 사람들의 장례식을 치러주고 그 가족을 위로하는 것으로 책임을 다했다고 할 수 있겠는가? 만일 내가 그 자리에 있었다면 자동차에 뛰어올라 그 미친 사람의 손에서 핸들을 빼앗아 버려야 하지 않겠는가?”

20110819221814261

안중근과 본 회퍼!
20세기 초 아시아와 유럽에 휘몰아친 전쟁의 참상 속에서 고뇌했던 지식인, 거짓된 평화에 맞서 진실을 외친 예언자, 그리고 그 광기에 희생된 순교자, 그 와중에서도 진정한 평화를 꿈꾸었던 그리스도인!

100년이란 세월이 흘러서 오늘날 유럽에선 본 회퍼를 현대의 순교자이자 그리스도의 참된 제자로 평가하고 있다. 그러나 동북아에선 안중근에 대하여 여전히 범죄자이며 동시에 영웅이라는 상반된 주장으로 날선 대립 중이다. 유럽과 달리 동북아에선 아직도 해결되지 못한 과거의 역사, 아직도 진정한 회개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탐욕과 증오, 참과 거짓이 반복되는 불행을 본다.

교회력으로 한해를 마감하고 참된 평화의 주인이신 아기 예수를 고대하는 대림으로 새해를 맞이하고 있다. 진정한 평화가 이 지역에 임하도록 마음을 모아 기도해 본다:
“아멘, 오소서, 주 예수여! 주 예수의 은총이 모든 사람에게 내리기를 빕니다.”
(묵시 22: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