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Brief Report on the outcome of an introductory visit for Rev Peter Lee to Guizhou Bible School from 2 to 6 July 2009

Purpose of visit:

  1. To introduce Peter Lee to the Staff and leaders of Guizhou Bible School (GBS) and to explore possibility of future assignments and involvement in the school.
  2. To have a feel of Guiyang and Guizhou as to its general environment and living condition this being Peter’s first visit.
  3. To assess and ascertain practical steps forward in pursuit of an expressed interest and desire to work with the Guizhou Bible School.

Itinerary:

July 2 – Peter arrived from Seoul via Beijing; Chye Ann from Singapore.  Met at the airport by senior staff members of the Bible School including Pastors Zhou and Ning, the acting Principal and acting Vice-Principal respectively.  Had supper and then checked in to hotel.

July 3 – Met with the students in the morning.  Chye Ann gave a lecture in Chinese on ‘God’s Calling’ based on the story of Moses and the burning bush in Exodus 3.  After lunch, met with the entire teaching team for an informal session of sharing and dialogue pertaining to Peter’s interest and desire to come to Guizhou to work with the church and Bible School.  In the evening, there was a Praise and Worship where Chye Ann gave another sermon.

July 4 – Visited one of Guizhou’s scenic spots to ‘reflect and unwind’.  In the afternoon, visited Dr Que Hai Yang, a Korean national, at the Guizhou University to seek his advice on the possible way forward.  Dr Que has been in Guiyang for 7 years now.  He is professor of Humanities Studies at the University and also directs the Korean Centre.  He is a believer but maintains a clear distinction between his professional and religious commitments, and rightly so.  After the meeting, Chye Ann left Guiyang in the evening.

Peter was to remain in Guiyang until morning of 6th July.  His report will obviously cover the other necessary details.

The business discussions:

Chye Ann introduced Peter formally to the GBS Staff and explained his role as an independent consultant as he is now not in a position to represent CMS or CTBI as he had done so for the last 8 years.  More importantly, this is an informal visit and he is here on his personal capacity as a friend of GBS so as to assist Peter Lee with his request and needs.

In the meeting with the Staff, Peter presented a one-page summary of his vision, aspiration, hope and proposed action plan regarding his interest and desire to come to GBS to serve on the teaching team.  His impressive CV and copies of both his Masters and Doctoral dissertations were tabled.  His work in the ‘thoughts and theology of Bishop Ding’ is of particular interest and this should single him out from ‘the Koreans’, who do not usually work through official channels. After sharing and explaining his position and intention, a very useful and open discussion ensued and these were the significant points raised:

  • GBS is ‘over the moon’ to have been introduced to a person as well qualified as Dr Lee. They have been hoping for at least a couple of academics with Masters degree to help beef up the teaching team but have never dreamt of being given a doctoral candidate! Elation and joy were expressed.
  • However, realism sets in as some of the immediate obstacles were raised. Firstly, GBS itself is still unrecognised and unaccredited by the relevant Chinese authorities. Ironically, one of the major obstacles to that attainment is the lack of a suitably qualified teaching staff, which Peter’s possible entry would have helped. Secondly, at the moment, foreign teachers are not allowed in especially ‘religious institutions’ such as GBS, even if the status of GBS in the eyes of the authorities is not a question… so we have here already a ‘double jeopardy’. Over and above that, the Chinese are generally wary and suspicious of Koreans! (I will not get into too many details so as to keep this report relatively sanitised).
  • However, there is genuine welcome to have Peter on board while recognising the seemingly insurmountable obstacles in making this work given the situation. Realistically, all expressed relative pessimism and explored other ways forward.
  • The role of CCC and SARA was also discussed and GBS accedes that they are not in a position to influence decisions at that level and that CMS and CTBI should continue the negotiations at the level.
  • The over-riding concern was to ascertain how Peter might have a legal and legitimate reason to come to Guizhou long term while relating to GBS in a responsible and cautious way. Some of these ideas include Peter doing language studies at Guiyang University, apply for some sort of teaching position at the University based on his own academic merits, or start a company in social entrepreneurship (with Peter suggesting that he needs to do his own funding as well as this might be one way out).
  • The meeting with Dr Que of Guiyang University also confirmed and augmented the ideas and proposals put forward by the GBS staff. These include:
  • Peter enrolling as a language student for 6 to 12 months with a view of building relationships with government authorities and GBS.
  • Through CTBI, Peter should be formally introduced to the CCC and SARA structures so as to eventually gain acceptance. His theses should be scrutinised as appropriate. Once he is accepted at that level, then would there be a chance for Guizhou to make an application for formal involvement. There is no chance whatsoever at this stage if that is not done.
  • Meanwhile, (through Dr Que’s suggestion), GBS could begin to invite academics from the Guiyang University on a monthly basis to lecture at GBS. Government officials should be invited to attend those lectures. This exercise in itself would raise the level of academic competence of GBS. If and when that is done, and if Peter is already in Guiyang University either as a language student or better still on the visiting faculty, he could also be one of the regularly featured guest lecturers from the University speaking at GBS. The authorities would no doubt eventually notice his exposure and presence and it is hoped through time, he will be welcomed as a friend of GBS (and if I may add as I was by the authorities in the course of building the building despite official setbacks!).
  • Seriously consider a BAM enterprise. (But this requires another different analysis altogether and for the time does not come within the remit of this visit).

Peter is keen and ready to come to China as soon as possible.  He and his family must decide, and hopefully with the support of his Bishop and church, on the timing.

Given the complexities and uncertainties at so many levels, this sort of work could only be an act of faith.  I hope CMS would offer Peter the necessary encouragement to fulfil his mission vision and commitment.

Peter will no doubt be furnishing a report on the visit and this report from me is meant only as a discussion started and an adjunct if anything, to what Peter would be submitting in greater detail and clarity.

 

Chye Ann Soh

5 July 2009.

 

해외선교특위 중국분과 첫모임에 대한 보고(2009.9.17)

 

일시: 2009년 9월 17일

장소: 주교관 회의실

참석자: 김근상 주교, 김영일 신부, 나성권 신부, 김현호 신부, 이경래 신부, 김운권, 윤지현, 임삼철, 정진현

불참자: 김명호(중국출장), 이재현(중국출장), 이인재(홍콩거주)

 

  1. 회의

개회기도: 김영일 신부

격려말씀: 김근상 주교

보고: 이경래 신부

– 중국선교 준비 진행경과 보고

– 중국선교 프로젝트(중국교회 목회자 양성 지원사업) 설명

토론

 

 

  1. 식사

장소: 달개비

논의내용

-향후 일정 소개: 해외선교 국제대회

-후원에 대하여:

  • 아시아 선교를 위한 기도회(28일 저녁)를 적극 활용하자
  • 매달 200만원을 정기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10만원씩 3년간 후원할 수 있는 분들을 확보하고, 나머지는 소액후원을 하는 방법을 추진하자.
  • 우선 각 교회의 관할사제와 회장단에게 이 사업의 취지를 잘 설명해서 공감대를 확산하는 작업이 있어야 한다.
  • 영국과의 협상 때 프리젠테이션을 잘 준비해야 한다.
  • 중국에 관심있는 사람들을 발굴하는데 노력해야 한다.
  • 이 사업외에도 중국과 관련된 다른 선교활동(예: 정데레사의 탈북 및 의료선교)도 검토, 조정하는 역할을 하면 좋겠다
  • 분과에 역량있으신 분들을 더 영입하면 좋겠다.

 

중국선교 준비 진행경과 보고(2009년 9월 17일)

대한성공회 해외선교 특별위원회 중국분과 첫 모임

 

배경

  1. 먼 배경

– 2000년 하반기: 통일선교를 위한 방안으로 중국과 중국교회에 관심갖기 시작

– 2001년~2002년 상반기: 중국남경에서 중국어 공부 / 논문지도교수인 양권석 신부의 배려로 중국현지에서 석사논문작업 수행(논문제목: 정광훈 주교의 신학사상 연구)

– 2002년 9월~2006년 1월: 정철범 주교의 지원(예수사랑 선교회의 선교기금을 본인의 학자금에 지원해 주심)으로 남경대 역사학과 박사학위 취득(논문제목: 손중산과 여운형 비교연구-제1차국공합작과 첫 번째 통일운동 중심으로)

– 2006년 여름: CMS 서울사무소에서 당시 아시아 책임자인 Chyeann Soh(苏才安)신부와 첫 면담

– 2006년 가을: 캔터베리 대주교 중국교회 공식방문(중국교회와 영국교회간의 협력사업 논의, 그 중 신학생 양성을 위해 남경신학교에 교수요원 파견 요청받음)

– 2007년 10월: CMS로부터 남경신학교로 파송제안 받음 / 박경조 주교께 보고 후, 추진

– 2007년 11월: 세계성공회대회(TOPIK)때 영국교회측(CMS, USPG)과 서울교구측(박경조 주교)에서 본인을 남경신학교로 파견하기로 구두합의

– 2008년 2월: 중국기독교협의회(CCC) 전국회의(지도자 교체)와 CMS 아시아 책임자 교체로 남경신학교 파송건이 진척되지 못함

– 2008년 4월: CMS로부터 수정된 제안(남경신학교에 가기 전에 King’s College, London에 있는 중국기독교연구소에서 박사후 과정을 하는 안)이 들어옴 / 박경조 주교께 보고후, 신청서 제출

– 2008년 11월: 박경조 주교께서 홍콩관구장 방한시 본인을 홍콩에서 일할 수 있도록 추진하심(홍콩 관구장 방한이 이루어지지 못한 관계로 어려움에 봉착)

– 2009년 4월: 람베스로부터 남경신학교 파송이 안되었다는 통보받음(중국교회에서 한국 기독교 성직자는 수용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함)

 

  1. 가까운 배경

– 2009년 4월: CMS로부터 귀주성경학교 지원프로그램 제안받음 / 교구에 보고

– 2009년 6월: CTBI(영국과 아일랜드에 있는 에큐메니컬 선교지원기구) China Desk 책임자 중국방문시, CCC 신학교육위원회장인 陈逸鲁목사와 본인의 귀주성경학교 파송문제 협의

– 2009년 7월2일~6일: 귀주성경학교측과 협의하기 위해 중국출장(前CMS 아시아 책임자인苏才安신부와 동행)

– 2009년 8월20일 : 제2차 대한성공회 해외선교특별위원회에서 중국분과 설립 결의

– 2009년 9월17일 : 해외선교 특위 중국분과 첫 모임

귀주성 기독교 및 귀주성경학교 상황

– CCC 산하에 18개의 공인된 신학교와 5개의 성경학교가 있음

– 이들 교육기관은 CCC 산하의 신학교육위원회(위원장: 陈逸鲁목사)의 감독을 받고있음

– 그 중 귀주성경학교(정식명칭: 귀주기독교신학코스)는 귀주성에 있는 유일한 신학교육기관임.

– 귀주성 기독교 인구: 공식적으로 약230,000명 추정 / 귀주성 크기: 한반도의 2/3

※ 중국기독교인구: 약1억명 추정

– 귀주성경학교 약사:

1993년 개교

2006년 CTBI후원으로 새 건물 완공(CMS에서 건축비의 50%이상 지원)

– 귀주성경학교 현황:

학생수: 약120명(학생의 70%가 소수민족)

교사수: 12명(5명만 학사학위 있음)

과정: 정규과정(3년-사목자 과정), 단기과정(1년-평신도 지도자 과정)

교육경비(학생1인당): 약 215달러(1,600RMB)

 

역할 및 전망

  1. 의의 및 역할

– 중국교회와 합법적이고 공식적인 경로를 통한 첫 번째 선교협력

– 귀주성경학교 업그레이드(학교는 bible school에서 seminary로 학교지위가 올라가길 열망하고 있음): faculty 역량강화, 신학 및 영성교육에 이바지

  1. 전망

– 인재양성을 통한 귀주성 및 중국전역의 신학교육과 CCC쪽과의 연결망 구축

– 향후 한국성공회와 성공회대학 신학과와 교류를 통한 동아시아 신학형성에 기여

(예: 신학교 협력 프로그램, 사회선교 교류 프로그램, 성물이나 기타 신학서적 공동제작 및 판매 프로그램 등)

–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한 교회협력 모델에 대한 신학적, 선교적 경험축적

 

현재 어려운 점

– CCC 직할인 남경신학교를 제외하고 지방 신학교육기관으로 처음있는 외국인 교사 수용이라 CCC에서 신중하게 반응

– 한국 기독교가 중국에서 하고 있는 독선적인 선교방식으로 CCC가 한국 기독교에 대하여 부정적 선입견을 갖고 있음

– 재정적 지원체계 구축에 어려움을 겪고 있음

중국 선교협력 프로젝트 제안서(2009년 7월 19일)

 

  1. 배경

 

1-1. 교회외적 배경

개혁개방정책을 시작한지 30년, 중국은 정치, 경제를 비롯한 모든 방면에서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각국에 중요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국가로 부상하였습니다. 예컨대 경제적인 측면에서 한중일 3국간 상호의존을 볼 때, 한국은 중국의 네번째 수출대상국이고, 중국은 한국의 첫 번째 수출대상국이 되었습니다. 이처럼 중국은 한국에 있어서 나날이 밀접하고 중요한 나라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표1>각국의 수출비중 상위 5개국
(단위: 백만달러)
순위 한국 중국 일본
국가 금액 국가 금액 국가 금액
총수입 2008년도 총수입 422,007 2008년도 총수입 1,428,869 2008년도 총수입 784,587
1위 중국 91,389 미국 232,761 미국 137,689
2위 미국 46,377 홍콩 184,289 중국 125,433
3위 일본 28,252 일본 102,116 한국 59,728
4위 홍콩 19,772 한국 56,129 대만 46,296
5위 싱가포르 16,293 독일 48,729 홍콩 40,450
출처 : 한국무역협회 [무역통계]

그리고 이점은 비단 경제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정치, 외교에도 그 중요성이 나날이 중시되고 있습니다. 예컨대, 이른바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이북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이 큰 점에서 알 수 있습니다. 또한 문화와 교육교류차원에서도 중국은 한류가 성행하는 중요한 나라 중 하나이며, 현재 한국에 와 있는 유학생과 중국에 있는 유학생 중 중국과 한국학생이 제일 많은 것만을 보더라도 그 밀접함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비록 일부에선 인터넷을 통한 왜곡된 정보로 양국민간 부정적 감정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한국과 중국간의 교류는 앞으로 각 방면에서 더욱 빈번해 질 것입니다.

1-2. 교회내적 배경

중국교회는 과거 문화대혁명 기간 모진 핍박과 수난을 겪었습니다. 교회와 신학교를 비롯한 모든 종교기관은 폐쇄당하는 등 신앙의 자유가 크게 훼손되었습니다. 그러나 개혁개방이 된지 30년이 지난 오늘 중국교회는 약1억명의 신자로 급성장하고 있습니다. 실로 하늘의 별처럼 무수히 많은 사람들이 교회로 물밀 듯 몰려오고 있습니다. 또한 중국의 지식인들이 기독교에 대하여 종전의 적대적인 태도에서 긍정적이고 수용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도 커다란 변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심지어는 중국의 기독교 교육기관보다 일반대학에서 기독교에 대하여 더 활발히 연구하고 출판하는 모습을 보이기까지 합니다. 중국은 바야흐로 종교의 르네상스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중국에서 한국교회의 위상은 나날이 추락하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선교를 하던 많은 한국의 선교단체나 그것을 지원한 한국교회는 중국에서 입지가 점차 축소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이러한 현상을 감지할 수 있는데 예컨대, 정동에 있는 중국인교회 옆에 있는 중국선교연구소는 지금까지 중국교회에 대한 가장 많은 자료를 소장하고 있고 정기적으로 출판물도 간행하고 선교사도 보내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해왔습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출판물 발행도 끊어지고 상근 연구원마저 없을 정도로 그 활동이 현저히 위축되어 있습니다. 그것은 지금까지 한국교회의 중국선교방식이 더 이상 중국에서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럼, 왜 한국교회의 중국선교는 경제, 정치, 외교, 문화, 교육분야와는 정반대의 방향으로 가고 있는 걸까요? 크게 두가지 원인이 있다고 봅니다. 하나는 중국교회의 위상이 변화되었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한국교회의 중국선교방식이 문제가 있다는 것입니다. 전자에 대하여 언급하자면, 현재 중국교회-지역마다 편차가 크기는 하지만-는 급속한 양적성장으로 어느정도 물질적 힘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동시에 중국교회가 물질적 힘을 갖추었다함은 중국교회와 관계를 맺고 관리하는 중국정부가 강력한 물적토대와 행정적 체계로 나날이 그 힘이 커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예컨대, 예전에 한국교회가 물질적 우위를 바탕으로 수혜적이고 일방통행식 선교사업을 했을 때, 물질적 도움을 필요로 했던 중국교회나 중국정부에서는 어느정도 묵인하였지만 이제는 자체내 역량이 어느정도 있게 되어서 그러한 도움을 받기 위해 ‘위험’을 묵인하진 않는다는 것입니다. 후자에 대하여 언급하자면, 지금까지 한국교회의 중국교회 선교는 지난날 서구 기독교가 행했던 물질적이고 문화적 우위을 바탕으로 한 정복적 선교였는데, 이점은 삼자(자치, 자전, 자양)를 종교정책의 근간으로 삼고 있는 중국정부와 중국교회의 방침과 정면으로 충돌하는 지점이 되었습니다. 한국교회는 이러한 충돌이 생길 때마다 그것을 ‘이념’적으로 해석해서 받아들였고 그럴수록 양국 교회간의 감정적 골은 더욱 깊어만 갈 뿐입니다. 이러한 폐해는 제가 중국선교를 모색하기 위해 중국교회와 접촉했을 때 직접 느낄 수 있었습니다. 현재 중국교회는 무수히 몰려오는 신자들을 잘 사목할 목회자 양성이 제일 긴급한 사안으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남경신학교의 경우 외국 교원들이 와서 목회자 양성에 협력하고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성공회에서도 저를 남경신학교에 보내려고 했으나 한국인이라는 이유로 거절되었고, 이번에 갔다 온 귀주성경학교에서도 가장 우려하는 점이 혹시 정부나 중앙에 있는 기독교협의회에서 한국사람이 와서 이곳을 ‘물들게 하는 것’은 아닌지 의혹을 가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이 말을 뒤집으면 만일 중국교회에서 봐왔던 ‘그런 한국인’이 아니고 오히려 자신들의 종교방침과 진실로 협력하여 중국교회가 잘 될 수 있게 도울 수 있는 선교 파트너라고 인정받으면 지금까지 한국의 다른 교단이 하지 못한 새로운 중국선교의 영역이 열릴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하겠습니다.

특별히 대한성공회는 최근에 전국상임위원회의 결의에 따라 해외선교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미얀마, 필리핀, 베트남 등 동아시아 형제자매 교회들에 대한 적극적인 선교협력사업을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시점에 동아시아 지역에서 중국과의 선교협력은 그 중요성이나 비중뿐만 아니라 한반도 평화선교를 위한 면에서도 우리교회가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는 중요한 선교지역이라고 생각합니다.

 

  1. 한중선교협력에 대한 기대효과

현재 무서운 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중국의 기독교 인구를 볼 때, 중국은 장차 세계에서 제일 많은 기독교 인구를 가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측면에서 볼 때, 중국에 대한 선교협력사업은 단지 중국교회에만 기쁜소식이 아니라 우리교회에도 기쁜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먼저, 중국교회를 위한 기대효과를 보면:

첫째, 목회자 양성차원의 협력입니다. 중국교회는 현재 목회자 양성을 위한 신학교육지원이 아주 필요합니다. ‘十年树木、百年树人’란 말이 있듯이, 인재를 양성하는 일은 실로 기나긴 시간을 필요로 합니다. 문화대혁명의 후유증으로 중국교회는 현재 인재를 양성할 교원을 절실히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중국교회는 ‘三自’원칙에 동의하지 않는 외국교회와 무분별하게 협력하지는 않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중국교회의 종교원칙을 존중하면서 협력한다면 실로 중국교회 발전에 큰 일익을 담당할 것입니다.

둘째, 신학건설차원의 협력입니다. 중국기독교협회는 1997년 济南会议에서 중국의 전통과 상황에 조응하는 중국신학을 건설하는데 진력하기로 결의하였습니다. 특별히 중국의 전통문화와 기독교전통간의 조화(本色化)와 사회주의와 기독교신학간의 조화(处境化)를 추진하는데 있어서 한국의 토착화신학과 민중신학의 경험은 좋은 참고가 될 것입니다. 더욱이, 성공회는 국가(민족)교회모형은 중국교회에게 좋은 방향을 제시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다음으로 우리교회를 위한 기대효과를 보면:

첫째, 21세기 대한 성공회 성장을 위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현재 중국에서 다른 교단들이 중국정부와 교회의 방침과 충돌하고 점차 위축되는 상황에서 국가교회전통을 갖고 있는 우리교회가 중국교회와 신뢰관계를 구축한다면 우리교회는 중국교회와의 협력에 있어서 한국의 다른 교회와는 차별화되고 유리한 위치를 차지할 것입니다.

둘째, 향후 한반도 평화선교를 위한 선교적 경험을 획득할 것으로 기대할 수 있습니다. 현대 동아시아 역사에서 중국과 이북과의 관계는 지정학적으로나 정치적으로나 사회주의문화에 있어서나 脣亡齒寒에 비견될 정도입니다. 이런 맥락에서 중국에서의 선교경험은 장차 이북과의 선교협력에 있어서 귀중한 경험이 될 뿐만 아니라, 삼자정신에 바탕을 둔 국가(민족)교회 모형은 이북에서도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고, 더 나아가 한국, 중국, 조선간에 서로 소통하고 협조할 수 있는 이론적이고 실천적인 장이 생겨날 수 있으리라 기대할 수 있다고 봅니다. 그 결과 대한성공회는 장차 올 평화와 통일시대에 한반도에서 주도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봅니다.

이상에서 보듯이 중국과의 선교협력은 대한성공회가 단순히 해외선교를 하는 하나의 국가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좁게는 우리 교단에게, 넓게는 한국기독교계에 커다란 영향을 줄 수 있는 매개체이자 궁극적으로 통일시대에 대한성공회가 하느님의 놀라운 선교의지를 구현하는 커다란 선교적 열매를 얻을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1. 중국선교협력 프로젝트를 실행하기 위한 기구설치()

대한성공회는 2008년 한반도 평화를 위한 세계평화대회(TOPIK)를 개최하고 한반도 평화선교의 기틀을 놓았습니다. 그리고 이제 이러한 바탕위에 대한성공회는 해외선교, 특별히 동아시아의 형제자매 교회를 위한 ‘하느님 선교’를 수행할 것을 결의하였습니다. 이러한 대한성공회의 선교적 의지에 부응하며 동시에 동아시아의 중요한 교회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과의 선교협력을 추진하기 위하여 몇가지 방안을 건의하고자 합니다:

우선, 중국선교협력에 대하여 함께 기도하고 논의하며 구체화시킬 자리를 건의하고자 합니다. 위에서 언급한 중국과의 선교협력을 추진하는데 있어서 지금까지 함께 기도하고 논의할 적절한 자리가 없음으로 인해 많은 어려움과 부족함이 있어왔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중국과의 선교협력이 대한성공회 공동체의 선교비전으로 되기 위해서는 우선 함께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가 필요하리라 봅니다.

다음으로 이 자리가 해외선교특별위원회 안에 하나의 분과로서 자리매김 되길 제안합니다. 앞서 언급했듯이, 대한성공회는 해외선교의 의지를 구체적으로 실행에 옮기기 위하여 해외선교특별위원회를 구성하였습니다. 그리고 그 안에 미얀마, 베트남, 필리핀 선교협력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처럼 중국선교협력도 하나의 프로젝트 내지 분과(desk)로서 구성되길 희망합니다. 만일 이것이 이 구조 안에 편입된다면 이 사업은 대한성공회의 선교적 의지하에 그것을 구현하는 교회공동체의 선교가 되리라 봅니다. 그리고 이러한 모습속에서 대한성공회가 중국선교의 주체가 되어 해외의 다른 성공회와 연대도 할 수 있고, 중국교회와 교류도 할 수 있으며, 공교회의 이름으로 선교사도 파송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이상과 같은 방안을 말씀드리며 서울교구 성직자 공동체의 한 사람으로서 한중간의 선교협력이 대한성공회의 선교적 비전과 실행으로 결실을 맺길 희망합니다. 모쪼록 주교님의 관대하신 인준을 간절히 바랍니다.

 

귀주성경학교 방문기(2009년 7월8일)

dalian 109

2009년 7월2일부터 6일까지 저는 중국 귀주성 귀양시에 있는 귀주성경학교를 다녀왔습니다. 이번 방문에는 前CMS 아시아 책임자였던 苏才安신부가 동행해 주었습니다.

7월2일(목): 서울에서 귀양으로 바로가는 직항편이 없는 관계로 북경에서 비행기를 갈아타고 오후7시(북경시간)에 귀양공항에 도착하였습니다. 귀양공항은 인천이나 북경수도공항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시골의 고속버스 터미널같은 분위기였습니다. 공항에는 귀주성경학교에서 부교장인 주목사를 비롯하여 4명의 선생이 마중나왔습니다. 그런 다음 싱가폴에서 오는 소 신부를 영접하기 위해 약 1시간가량 기다렸습니다. 소 신부는 귀주성경학교 건물을 짓는데 많은 도움을 주었고, 이들과 약7년가량 관계를 맺어서 그런지 격의없는 친한 관계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사실, 귀주성경학교는 3일에 방학예정이었는데 우리를 맞이하기 위하여 방학과 졸업식을 6일로 연기하였다는 것이었습니다. 우리는 한시간 가량 차로 이동하여 이들이 예약한 숙소에 짐을 풀었습니다.

 

7월3일(금): 아침에 학교에서 2명의 목사가 와서 저와 소신부를 태우고 성경학교로 갔습니다. 학교는 귀양시 북쪽에 있는데 주변에 논과 공장이 있고 약간 떨어져서는 귀양사범대학 제2캠퍼스가 있습니다. 길에는 차와 물소와 우마차가 동시에 다닐 정도로 한적한 곳입니다. 그렇지만 차들이 신호를 무시하고 마구 달리는 바람에 긴장감이 들기도 했습니다. 학교건물은 주변에 높은 건물이 없는 관계로 멀리서도 금방 보였습니다. 고딕건물 비슷한 양식의 은회색 벽돌로 쌓아 올린 건물이었습니다.

학교에 도착해 4층 강당으로 올라가니 10명의 선생과 약120명의 학생들이 모두 모여서 열렬히 환영해 주었습니다. 곧 이어서 선생의 소개로 제가 간단하게 자기소개 겸 환영인사를 하였고 소 신부의 특강이 이어졌습니다. 출애굽기3장 모세의 소명에 대한 강의였는데 선생을 비롯하여 학생들이 모두들 열심히 적어가며 강의를 들었습니다.

점심식사 후에 저는 몇몇 선생의 안내로 학교를 돌아볼 수 있었습니다. 1층에는 약1000명 가량을 수용할 수 있는 성전이 있습니다. 성전은 1층은 약700명 좌석이 있고, 2층은 약300명 좌석이 있는데 2층은 1층의 반정도이고 1층 연단을 향해 트여 있습니다. 2층과 3층은 교실, 컴퓨터실(인터넷은 안됨), 교무실이 있고, 4층은 강당, 5층은 도서관(약5000권 정도의 아주 빈약한 장서량)이 있고 각 층의 양끝은 남학생 숙소(1방에 3~4명 거주)가 있습니다. 학교에는 위에서 언급한 본관외에 선생숙소(아래층은 여학생 숙소)건물과 식당건물이 있습니다. 그리고 농구장이 있습니다. 선생들은 학교건물을 안내하며 매우 뿌듯해 하였습니다. 1993년에 시작한 귀주성경학교는 원래 지금보다 더 먼 시골에 있었는데 건물이 낡아서 비가 새고 책상과 걸상도 망가진 나무의자였다고 합니다. 그들은 어려운 환경 가운데서 기도하고 공부하였는데 2000년부터 새로운 학교건물을 짓기로 하고 귀주성을 비롯해 여러 곳에 모금활동을 하였다고 합니다. 그런 와중에 CMS를 중심으로 하는 영국기독교의 커다란 도움으로 2006년 귀주근처로 이사하여 새로운 건물을 갖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너무나 감사한다고 하였습니다. 그전에는 귀주성 기독교협의회에서도 인가받지 못한 무허가학교였지만 이제는 귀주성 기독교협의회에 있는 유일한 성직자 양성기관이 되었다고 하였습니다. 그렇지만 아직 중앙에 있는 기독교협의회로부터 정식학교로 인가받지 못하고 있다고 하였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최소한 두명의 석사학위를 가진 선생이 필요한데, 이렇게 박사학위를 가진 사람이 왔으니 귀주성경학교는 중앙에서 인가받는 것은 물론이고 이제 더 이상 성경학교(bible school)가 아니라 신학교(seminary)가 될 수 있을 거라고 기대에 부풀어 말하였습니다.

오후에는 4층 교무실에서 학교의 모든 선생들과 비공개 회의를 가졌습니다. 저는 ‘귀주성경학교발전방안’이라는 한 장짜리 유인물과 석사논문인 ‘정광훈의 신학사상’-초록은 중문으로 써있습니다-과 중국에서 책으로 출간된 저의 박사논문인 ‘손중산과 여운영 비교연구’를 그들에게 주었습니다. 그들은 매우 관심을 가지면서 즐거워했고 특별히 석사논문 중문초록 부분을 읽고는 일반 중국기독교인들이 생각하는 한국기독교도와는 다르다고 하였습니다. 아래에는 그들과 회의에서 나온 몇가지 내용입니다:

 

– 귀주성경학교가 최근에 당면한 가장 큰 숙제는 기독교협의회 중앙과 종교국으로부터 정식학교로 인준을 받는 것입니다. 인준을 받기 위해서는 두 가지 조건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첫째는 도서관 장서보유량이 최소 2만권 이상이 되어야 하고, 둘째는 석사학위 이상 선생이 최소 2명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만일 박사학위 선생이 온다면 ‘성경학교’-3년과정으로 학사학위 없음-로 인준받는 것을 넘어 ‘신학교’-4년과정으로 학사학위를 줄 수 있음-가 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제가 귀주성경학교에 오면 자신들의 소원 그 이상 이루어지고 적어도 중국 남서부 일대의 성경학교는 물론이고 신학교와도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을 거라고 기뻐하였습니다.

– 그런데 문제는 중국정부의 법령에 있습니다. 외지인, 특히 외국인 교원을 초빙할 수 있기 위해서는 최소한 중국기독교협의회 중앙과 종교국으로부터 인가를 받아야만 한다는 것입니다. 귀주성경학교는 지금 중앙으로부터 미인가상태이기 때문에 합법적으로 저를 받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

– 그렇지만 그들은 제가 이곳에 와서 귀주성경학교가 인가를 받을 수 있도록 무형의 도움을 주길 희망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우선 귀주대학이나 귀주사범대학에 와서 중국지방역사와 언어를 더 연구하면서 귀주성 종교국과 통일전선부 간부, 귀주 기독교협의회 관계자와 관계를 맺어나가고 저의 박사학위 책을 그들에게 주고 또 석사학위 논문을 이곳에서 출판해서 알리면서 자연스럽게 귀주의 종교관계자들로부터 호감을 얻는 것이 필요하다고 하였습니다.

– 동시에 중국의 특성상, 중앙으로부터 제가 합법적으로 추천을 받기 위하여 한국 성공회나 성공회대학 그리고 영국성공회가 협의를 계속 해나가는 것이 병행되어야 한다고 하였습니다. 이 부분에서 희망적인 것은 한국의 다른 기독교와는 달리, 한국성공회는 중국에서 아직 중국정부나 중국기독교의 정책에 반하는 활동을 한 적이 없고, 성공회의 국가교회 모델이 중국의 종교정서와 부합하는 면이 있으며, 특별히 중국 기독교 중앙의 정광훈 주교를 비롯한 성공회 배경을 가진 성직자들이 있기 때문에 잘 될 가능성이 높다고 하였습니다.

dalian 124

저녁식사 후, 찬양예배를 했습니다. 이곳 학생의 70%는 소수민족이고 이들은 춤과 노래를 좋아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찬양예배를 좋아합니다. 이 시간에 선생들은 졸업식과 방학을 준비하기 위한 회의를 하러 내려가서 소신부의 간단한 설교와 학생들의 자발적인 진행으로 찬양이 이어졌습니다. 예배 마지막에는 몇몇 학생들이 소수민족 복장을 입고 나와서 함께 춤을 추었고 저와 소 신부도 이들과 함께 춤추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찬양예배가 끝나갈 무렵, 어떤 신학생이 저에게 와서 자기가 갖고 있는 성경책을 보여주었는데, 중문-한글이 병행된 성경이었습니다. 이 학생은 한국에 관심이 많다며 한글로 성경을 읽고 싶다고 하였습니다. 한류의 열기를 이곳 외딴 성경학교에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학생들은 텔레비전에서만 보던 한국사람이 자기들 눈 앞에 있다는 사실이 연신 믿기지 않는 듯 호기심과 호의어린 눈길로 궁금한 것들을 물어보았습니다. 그러나 곧 숙소를 돌아가야 하기 때문에 그들과 더 이상 시간을 계속 갖지못하였습니다.

 

7월4일(토): 오전에 성경학교 부교장인 주목사와 저와 소신부는 귀주근교에 있는 폭포에 바람쐬러 갔습니다. 어제 하루종일 너무 많은 이야기를 들어서 밤새 잠을 잘 못 자서 머리가 무거웠는데 맑은 공기와 시원한 폭포를 보고 들으니 머리가 좀 맑아지는 것 같았습니다.

점심식사를 하고, 우리는 귀주시 남서쪽 근교에 위치한 귀주대학을 방문하였습니다. 귀주대학에 조선족출신 최해양 교수가 있는데, 그는 그 대학에서 사회학을 강의하고 있고, 기독교신자입니다. 연변에서 학사학위를 받고, 한국에서 종교학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고 합니다. 중국으로 귀국 후, 귀주성 양회(중국기독교 협의회와 중국삼자애국운동협회를 함께 부르는 명칭)의 부주석으로 내정되어 있었지만 한국목사와 관련되어 있다는 것이 알려지게 되어 많은 곤혹을 치루었고 그 와중에 운남대학에서 문화인류학 박사를 받고 귀주대학에서 교편을 잡게 된 사람입니다. 내년에 정교수가 된다고 합니다.

귀주대학에 간 우리는 최교수로부터 많은 귀중한 경험과 조언을 들었습니다. 최교수는 이전에 한국 목사들과 중국선교와 관련된 활동을 한 경험이 있어서인지 중국과 이곳 상황을 잘 말해 주었습니다. 다음은 그가 말한 내용입니다:

 

– 현재 중국에서 한국 기독교의 위상은 나날이 쇠락해 가고 있다. 그 전에는 중국의 경제적으로 약했기 때문에 한국기독교의 자금력이 효과를 발휘했지만, 지금은 중국정부는 물론이려니와 중국기독교 역시 경제적으로 커져서 더 이상 한국 기독교의 물질적 도움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지금 필요한 것은 하드웨어가 아니라 소프트웨어이다.

– 그런 의미에서 이경래신부가 중국남경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것은 매우 잘 한거라고 본다. 왜냐하면 귀주에서 봤을 때, 남경대학의 위상은 대단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남경대학에서 일반 역사학을 했기 때문에, 이곳에서 의심을 받지 않고 학술활동을 할 수 있는 명분이 있다. 동시에 중국에서 공부했을 때 알은 인맥을 통해 성경학교를 도와주면 대단한 효과가 있다. 예컨대, 귀주성경학교 명의로 남경대학이나 기타 다른 대학의 교수들을 초청해서 다양한 인문학 학술세미나를 열 때, 이곳 종교관련 정부나 당 간부들, 귀주기독교협의회 관계자들을 부른다면 귀주성경학교의 위상이 올라가서 이 학교가 정식인가를 받는데 큰 힘이 될 수 있다.

– 만일 이 신부가 귀주에 온다면, 우선은 방문학자 신분으로 와서 조용히 연구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위에서 말한 세미나를 열 때, 음으로 지원해 주고, 책을 출판하는 학술방면으로 접근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그러면서 당 간부들과 좋은 관계를 맺으면 그들은 그 과정을 통해서 자신들이 갖고 있던 ‘한국인’(지금까지 중국정부와 중국기독교 정책에 반하는)의 편견이 없어지면서 사상적으로 인간적으로 신뢰를 갖게 될 것이다.

– 성경학교는 교사들이 학사학위를 받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그리고 이 신부를 당신네 학교로 맞이하기 위해서 학교 대 학교라는 공식채널을 이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 신부가 갖고 있는 학력을 잘 활용할 필요가 있다. 현재는 모든 종교교육기관이 통일전선부 산하에 있지만 머지않아 교육부 산하로 옮길 계획이라고 한다. 만일 그렇게 된다면 귀주성경학교는 선생들이 학력이 기준에 못미치기 때문에 폐쇄될 수 있다. 사안이 심각하기 이 일이 성공할 수 있도록 모든 지혜를 모아 준비해야 할 것이다.

 

최교수와 면담이 끝난 후, 소 신부는 사천성 청두로 떠났고, 그를 배웅한 다음, 저는 성경학교 근처 허름한 숙소로 옮겼습니다. 내일 아침 주일예배에 참석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런데 그 숙소는 너무나 허름한 나머지 밤새 모기떼와 싸우느라 제대로 잠을 잘 수 없을 지경이었습니다.

주일예배

7월5일(일): 아침에 일어나 근처 노점식당에서 간단하게 아침을 먹고 성경학교로 갔습니다. 매달 첫째 주일은 성찬예배라고 합니다. 예배에 온 사람은 약700명가량 되었습니다. 1층 좌석이 꽉 찼습니다. 근처 공장과 학교에서 온 교인에다 일부는 멀리서 작고 허름한 미니버스를 타고 온 교우들이었습니다. 주일 설교는 방학을 맞이해서 이곳에 온 남경신학교 본과3년 신학생이 하였습니다. 그는 이곳 성경학교 출신인데 학사학위를 받기 위해 남경신학교에 편입하였다고 합니다. 예배는 성가대의 성가가 있고 성경말씀을 봉독하고 설교가 이어지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성찬예배에서는 면병조각을 돌린 후, 축성기도와 함께 먹고, 다음으로 포도주가 담긴 작은 잔을 돌리고 축성기도 후, 함께 마시는 순서입니다. 제가 예전에 남경에서 유학했을 때, 근처 교회에서 했던 방식과 같은 방식이었습니다.

예배가 끝난 후, 선생들과 송별식을 겸한 식사를 하였습니다. 그 자리에 남경신학교에서 공부하고 있는 신학생도 함께 했는데 선생들은 그에게 많은 기대를 거는 것 같았습니다. 제대로 된 신학교에서 공부하고 있는 학생이라서 그런지 그는 저의 이야기를 잘 이해하였습니다. 특별히 제가 성공회 배경이라는 것에 큰 관심을 보이며 남경신학교의 몇몇 선생도 성공회 배경이라고 하면서 성공회에 대하여 주변선생들에게 자세히 설명하였습니다. 선생들은 자신들의 이메일 주소를 알려주며 일이 잘 되어서 꼭 자신들을 도와주러 오길 바란다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늘 기도하겠다고 하였습니다.

오후에는 그들이 귀주대학 근처로 저를 데려다 주고 숙소를 잡아 주었습니다. 내일 졸업식과 방학식을 준비해야 하기 때문에 더 이상 폐를 끼치고 싶지 않아서 그들과 다음에 다시 만날 것을 기약하며 헤어졌습니다. 그리고 저는 어제 오후에 만났던 최 교수와 다시 만나서 귀두성경학교와 관련된 더 자세한 이야기를 비롯하여 숙소나 그밖에 생활에 필요한 정보들을 들었습니다.

7월6일(월): 새벽5시에 다마소모양의 작고 낡은 봉고차를 타고 귀주공항에 도착해서 북경수도공항에서 비행기를 갈아타고 저녁7시경에 도착했습니다.

 

11월에

2011-11-19 10.53.39

요 며칠 짙은 안개에 이어 가을비가 오더니, 기온이 뚝 떨어져서 전기 자전거를 타고 학교로 출퇴근하는 저에겐 다시금 힘든 시기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산이 없는 이 곳 천진의 겨울바람은 참으로 매섭기 그지없습니다. 다행히 누런 먼지와 칼바람을 맞으며 학교에 도착해서 따뜻한 차 한잔 마시면 얼었던 속이 따스하게 풀립니다.

저희 가족은 주일에 국제교회에서 주일예배를 합니다. 60여개 국적의 사람들로 구성된 천진에서 유일하게 허가 받은 공동체입니다. 이러한 다양성으로 인해 어느 특정한 민족이나 국가 혹은 교단이 지배하지 않고, 그리스도의 다양한 지체가 평등하고 다양하고 또한 현대적으로 표현되어지고 있는 곳입니다. 또 하나의 특징은 타국에서의 교회가 그러하듯 이곳도 늘 새로 오는 사람과 떠날 사람을 소개하는 시간을 갖습니다. 그럴 때마다, 우리들은 이 세상에서 참된 고향을 그리워하는 ‘순례자’라는 사실을 다시금 느끼곤 합니다.

올해는 특별히, 대림절 기간 동안 각 나라별 소 그룹별로 성탄찬양을 하기로 했습니다. 다음 주에는 뉴질랜드, 한국, 스리랑카 그룹이 합니다. 그래서 몇 주전부터 한국팀들은 우리가락이 섞인 찬양과 전통적인 성탄 캐롤 1곡씩을 연습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찬양을 통해서 다른 나라 신도들의 정서를 조금이나마 엿볼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학교에서는 최근에 학교에서 개최하는 취업설명회에 처음으로 한국기업이 참가해서 졸업할 학생들을 채용할 수 있도록 자그마한 다리역할을 했습니다. 이곳 천진직할시는 한국의 인천처럼 수도와 인접하고 있는 항구도시이자 산업도시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삼성을 비롯한 무수히 많은 한국기업들이 입주하고 있습니다. 제가 비즈니스 전문대학에 있다 보니, 만나는 한국분들, 특히 기업하시는 분들이 자주 인력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하시면서 구인을 부탁하시고 계십니다. 그러던 중, 지난 달에 우연히 수업시간에 학생들로부터 매년11월에 학교에서 채용설명회를 한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런데 학생들은 한국어 전공을 살리고 싶어도 이 행사에 오는 모두 중국기업이다 보니, 전공을 살리지 못한다고 아쉬움을 토로하였습니다. 그래서 학교 담당자에게 한국기업이 참가할 수 있는지를 문의해 보니, 학교 역시 한국어학과가 생긴지 이제 3년 정도 되었고, 아직 한국기업들도 우리학교를 모르고, 학교 역시 한국기업과 어떻게 연결할지 모른다고 하면서 한국기업이 이 설명회에 오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래서 급하게 알고 있던 몇몇 기업에 연락해서 그 중 몇 기업이 이번 행사에 처음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행사는 지난 19일(토) 오전에 학교 체육관에서 했습니다. 약 70여 개 기업이 왔고, 많은 학생들이 와서 인산인해를 이루었습니다. 저 역시 그 자리에 가 보았는데, 거기서 제가 가르치던 학생들과도 마주쳤습니다. 학생들은 저에게 “선생님이 소개시켜 준 회사에 이력서를 내고, 상담을 했어요. 한국기업에서 제 전공을 살리면서 일할 수 있게 될 것 같아 기뻐요”라고 말했습니다. 밝은 얼굴로 말하는 학생들의 말을 들으니 보람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비록 칼바람으로 몸은 얼얼했지만 마음만은 훈훈했습니다.

중국운전면허취득 이야기

2011-08-18 17.03.06

중국에 온 지 1년반이 되었습니다. 지금껏 자전거를 이용하여 학교와 집을 오고가는 것은  큰 불편함이 없었으나, 사람들을 만나는 범위가 넓어지고 그로 인해서 이동거리나 빈도가 많아지면서 자전거 이용의 한계를 느끼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중국의 경우, 국제면허증이 인정되지 않기 때문에 새로 시험을 치러야만 합니다. 다행히,  운전면허증이 있는 외국인은 필기시험만 합격하면 됩니다. 다만 합격점수가 100문제 중 90문제를 맞춰야 하기 때문에 제법 부담이 됩니다. 어찌 되었든 저는 이번 방학기간을 이용해서 운전면허 취득에 도전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8월1일 한국에서 돌아와서 일주일 후, 운전면허 취득을 위한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첫단계로 한국의 운전면허증 공증입니다.  집에서 버스로 약 1시간쯤 가서 천진외국어대학 맞은 편에 있는 번역 및 공증소에 갔습니다. 아주 허름하게 생긴 건물이고 번역도 아주 간단해서 제가 직접해도 되지만, 오직 여기서 공증도장을 찍어야만 인정된다고 해서 중국돈 200원(한국돈으로 약3만 4천원)이란 비용을 들여서 지극히 간단한 서류작업을 했습니다.

두번째 단계로 30분 정도 걸어서 공안병원(한국의 경찰병원에 해당) 신체검사소에 가서 아주 간단한 신체검사를 해야 합니다. 다른 병원은 안되고 오직 지정된 곳에서만 해야 합니다. 도착해서 서류를 보여주니 창구직원이 저의 주숙등기(외국인이나 외지인이 이사왔을 경우, 인근 파출소에 전입신고를 하면, 파출소에서 발행하는 증서) 날짜가 작년거라서 안된다고 퇴짜를 놨습니다. 저는 이사온지 변동하지 않았고, 근무하는 대학에서도 비자연장시 이 서류에 대해 아무 문제없었다고 설명했지만, 전혀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집에 돌아온 후, 집주인에게 이 일을 이야기하고 같이 파출소에 가줘야겠다고 부탁했습니다. 왜냐하면, 주숙등기는 세입자와 집주인이 같이 가야하기 때문입니다. 다행히 집주인이 공안(경찰)이라서 사실관계를 알아보고, 다시 연락이 왔는데, 병원 직원이 잘못 알아서 그런 거라고 하며 아무 문제가 없으니,  다시 가서 신청하면 된다고 하였습니다. 그러면서 그 병원에 아는 의사를 연결해 두었으니 그 의사가 모든 수속을 도와줄 거라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이틀 뒤, 병원에 가 보니 과연 전과는 달리 분위기가 달라졌고,  그 의사 덕분에 순조롭게 수속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꽌시(인맥)’덕을 좀 봤습니다.

세번째 단계는 병원에서 버스로 약40분 정도 외곽에 있는 자동차 관리소에 가서 시험신청을 하는 것입니다. 여권, 주숙증, 사진, 신체검사증, 그리고 이 모든 것의 사본등 서류 한뭉치를 들고 가서 수많은 사람들로 시끌벅적한 속에서 물어물어 시험신청을 했습니다. 그곳엔 한국사람을 비롯하여 몇몇 서양사람도 있었든지 행정처리의 복잡함과 언어적인 이유로 다들 통역을 대동(!)하고 와서 서류신청을 하고 있었습니다. 복잡한 신청절차를 다 마치고 나니, 다음주 화요일 오전8시30분 시험날짜가 잡혔습니다. 그리고 버스로 집까지 오는데 약2시간이 걸렸습니다. 그런데, 이 버스는 에어컨이 없는 버스라서 땀을 흠뻑 흘렸습니다.

다음 단계는 시험입니다. 시험날 아침5시30분에 일어나서 버스 정류장 근처에 도로변에 있는 리어커로 된 노점에서 찌엔삥(밀가루와 계란을 빈대떡같이 펼친 후, 꽈배기 비슷한 튀김막대기와 장을 발라 만든 음식. 중국인들 출근길에 길에서 이 음식을 사서 먹음)과 두유를 들고, 버스에 올라 가면서 먹었습니다. 여느 중국인과 비슷하게 된 것 같습니다. 도착해서 시험시간 전까지 정문밖에서 기다리다 안내원의 인솔하에 건물로 들어가 시험장에 입장했습니다. 안내원의 간단한 설명 후, 호명에 따라 배정된 컴퓨터 앞에 앉아서 시험문제를 풀었습니다. 45분 동안 100문제를 풀어야 하는 관계로 저는 한국어를 선택했습니다. 그런데 한국어 문제가 ‘중국식 한국어'(?)라서 때때로 의미가 잘 통하지 않았습니다. 사실, 시험준비하면서 중국어로 된 문제를 풀어봤는데, 의미는 명확하나 45분 안에 다 풀지 못해서 한국어를 선택하였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한국어 문제 중 어떤 것은 오답이 번역상 정답으로 입력된 경우, 오답을 선택해야 점수가 올라간다는 것입니다. 다행히 제가 풀었을 때는 이런 이상한 문제가 없었습니다. 문제를 다 풀고 신청란을 누르면 컴퓨터가 바로 합격여부를 알려주었습니다. 운이 좋게도 91점으로 통과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시험 감독관이 합격서류를 주면서 운전면허증 신청하라고 해서 수속을 밟았습니다. 오후3시에 오라고 해서 무더운 뙤약볕에서 이리저리 기다린 후, 마침내 면허증을 손에 쥐게 되었습니다.  이번 여름방학의 목표 중 자그마한 그러나 쉽지많은 않은 과정을 무사히 통과하게 되었습니다. 주님께 감사!

* 한국에 있을 동안 많은 관심과 기도 속에 다시금 큰 힘을 얻고 돌아왔습니다. 모든 분들에게도 주님의 보호하심이 늘 함께 하길 기도 중에 기억하겠습니다.

청명절에

1304864868413

4월 5일!  한국에서는 식목일로 알려져 있는 이 날은 청명절(淸明節)로 전통적으로 조상의 묘를 청소하는 절기로 알려져 있습니다. 몇년전부터 중국은 전통풍습을 살려야한다는 여론이 일면서 청명절, 단오절, 중추절과 같은 절기를 공휴일로 지정하고 있습니다. 그전에는 춘절(음력설)외에는 5월1일의 노동절, 10월1일의 국경절 등과 같은 국가체제와 관련된 날만 일주일씩 쉬었는데, 사회주의적 색채가 강한 노동절 휴가기간이 줄어든 대신, 전통명절이 새로 생기는 등 점차 의식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전통적인 절기가 복원된다는 것이 자신들의 문화적 정체성을 다시 찾아간다는 긍정적인 면도 있지만, 한편으론 전통습관이 갖고 있었던 부정적인 면도 있음을 부정할 순 없습니다. 예컨대, 청명절의 경우, 조상의 묘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각자의 부(富)의 정도에 따라 묘의 크기가 달라지는 등, 전통사회의 신분제가 다시금 현대적인 옷을 입고 ‘복권'(復權)되는 부작용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청명절에 학교가 쉬는 관계로 저 역시 이틀간 쉬고 있습니다. 지난학기와 마찬가지로 저는 주중에는 천진대외경제무역학원에서, 주말에는 천진사범대학에서 가르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첫번째로 졸업하는 학국학과 학생들의 졸업논문도 지도하고 있습니다.

S7302815

그런데 요 며칠 사이에 저에게 두가지 사건이 생겼습니다. 하나는 새로운 식구(!)가 생겼습니다. 새로운 식구는 다름아닌 ‘코코’라는 7개월된 강아지입니다.  유빈이가 동물을 너무 좋아해서 한국에 있을 때부터 강아지를 키우고 싶다고 노래를 불렀는데, 사정이 여의치 않아서 들어주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중국에 와서 아직 만나는 사람도 많지 않고, 특히 집사람이 주로 집에서 지내고, 유빈이도 학교공부로 힘들 때 편하게 동무가 되어 줄 대상이 필요하겠다는 생각이 들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중, 우연히 아는 사람을 통해 ‘새 식구’가 생기게 되었습니다. 덕분에 저희 식구는 강아지 재롱을 보면서 자주 웃게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기쁜 일이 있으면 달갑지 않은 일도 있는 법. 엊그제 주일예배를 보고 자전거를 타고 장보러 시장을 가서 물건을 사고 나와 보니, 제 전동자전거가 없어졌습니다. 참 기가 막혔습니다. 주변사람들이 어떻게 된거냐고 하면서 다들 안타까운 듯 한마디씩 하였습니다. 중국에 자전거 도둑이 하도 많아서 다들 한번 이상 비슷한 경험들이 있어서 인지 안타까워하는 것이었습니다.  작년엔 집사람 자전거를 도둑맞고, 이번엔 제 전동자전거를 도둑맞고…  난감한 것은 집에서 학교까지 거리가 꽤 멀어서 전동자전거가 없이 그냥 자전거로 가면 약 1시간 가량 땀을 뻘뻘 흘리며 가야한다는 것입니다.  당장 내일부터 학교에 출근해야 하는데… 전동자전거를 한국돈으로 약 25만원이라는 거금을 들여 구입했는데… 이리저리 고민 중입니다.

건화기금회 천진지역 회원들은 수가 제법 많습니다. 그래서 조를 나눠서 매주 한번씩 성경공부와 중보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자기가 속한 조원이외에는 서로를 잘 모르는 경우도 종종 있었습니다. 그래서 올해부터 한달에 한번씩 전체가 모여서 예배를 보기로 하였습니다. 4월달 전체예배는 제가 속한 조가 담당하기로 했는데 거기서 제가 ‘설교'(?)를 맡게 되었습니다.  언어적인 문제 때문에 꽤 부담됩니다. 외국에서 활동하는데 있어서 언어는 평생 따라다니는 숙제와 같습니다. 주님의 일을 더 잘 할 수 있도록 언어(말씀)의 은사를  더욱 풍성히 주시기를 기도해 봅니다.

“To China, In China, With China, From China”

DSC00843

나는 현재 건화기금회소속 회원으로 중국에서 활동하고 있다. 왜냐하면, 중국의 상황이 다른나라와 다르기 때문에 크리스챤의 정신을 지니며 전문기술과 지식을 통해 중국에 봉사하려는 목적으로 설립한 건화기금회라는 단체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건화기금회는 매년 설연휴 후, 연례회의를 갖는다. 올해는 2월8일부터 13일까지 태국 치앙마이에서 모였다. 회원의 대부분이 서양사람들이고, 한국인은 우리가 유일하였다. 그래서 회의기간 내내 영어로 진행되어서 소통에 적잖이 어려움을 겪었다. 해외에서 활동을 하는데 있어서 원활한 언어소통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금 절실히 느끼게 해준 시간이었다.  ‘주님의 보다 큰 영광을 위해서’ 언어를 꾸준히 그리고 더 열심히 공부해야겠다고 다짐해 본다.

회의를 통해서 중국 각지에서 활동하는 많은 회원들을 알게 되고, 삶의 이야기를 나누면서 많은 도전과 위로와 동료애를 느낄 수 있어 좋았다. 2,30년 동안 활동한 회원들이 나눠주는 이야기를 들을 때면, 마음 한편으론 짠~한 느낌이 들었다. 그리고 주님의 인도만을 의지하여 이 지역에서 저 지역으로 -가족을 이끌고- 옮겨 다니는 이야기를 들으며 ‘제2의 아브라함가족’을 느낄 수 있었다.

여러가지 많은 것들이 있지만, 그 중에서 특별히 두가지를 나누고 싶다. 하나는 매일 아침마다 소그룹별 기도시간에 있었던 위로와 격려의 기도를 받았던 일이다. 우리 조는 이 시간에 매일 한두사람씩 자기의 이야기를 하고 그 사람을 위해 손을 얹고 기도해 주었는데, 우리 차례가 되어 나는 중국과 더 나아가 이북에 대한 주님의 부르심 이야기와 그 비전을 이야기하였다. 이야기가 끝나자, 조원들은 나와 내 아내를 둘러싸고 손을 얹고 기도를 하였는데, 영적으로 깊은 위로를 받았다. “주님안에서 한 마음이 된다는 것이 이런 것이 아닌가”하는 체험을 하였다.

두번째는 이번 회의 오전시간마다 한 강의였다.  강사는 30년전에 건화기금회 창립멤버 중 한분이고, 중국과 아시아선교를 위해서 일생을 헌신해 오신 왕목사님이었다. 그분은 자신의 삶과 활동과 비전을 우리에게 전해 주었는데, 특별히 ‘중국으로, 중국에서, 중국과 함께, 중국으로부터’라는 도식을 통해 중국선교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설명하신 부분이 감명깊었다.

왕목사님은 그동안 중국선교는 정치적 상황으로 인해, 오랫동안 외국에서 중국으로 어떻게 갈 것인지(to,向) 여러가지로 시도하는 시간이었다고 한다. 그렇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 안에는(in,在) 주님의 백성들이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기쁜소식을 간직해 오고 있었고, 개혁개방이후, 중국 ‘안’과 중국 ‘으로’가 함께 협력하여(with,同) 기쁜소식을 힘차게 증거하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그 결실이 오늘날 전체인구의 7%인 약1억의 크리스챤이라는 수확의 때를 맞이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면서 이제 중국의 크리스챤은 중국에서부터(from,从) 선교적 사명을 감당하기 시작하고 있다고 증언하였다. 그러면서 급속히 발전하는 수확의 때에 교회를 보다 내실있게 양육하고 이를 위해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할 리더들을 육성하기 위한 ‘호산나기금회'(www.hosanna.org.hk)를 설립해서 활동하기 시작한다고 하셨다.

강의를 들으면서 큰 감동과 함께 부러움을 느꼈다. 그 부러움이란 다름아닌 이북을 생각하기 때문이었다. 그러면서, 주님께서 우리민족을 불쌍히 보사, 중국에서 역사하시는 당신의 놀라우신 능력을 이북에서도 보여주시길 간절히 기도해 본다.